(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 - Fotografer Pre Wedding Pernikahan Surabaya Sidoarjo Gresik Murah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 - Fotografer Pre Wedding Pernikahan Surabaya Sidoarjo Gresik Murah
Flag Counter

20130412124827gTQ3zmtsDVf

20130412124827gTQ3zmtsDVf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

by / Tuesday, 20 November 2018 / Published in Fotografi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상업용지 매입 후 건축허가 미신청…시민 찬반논란만 격화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더킹카지노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심창업 손자 명광(45) 씨는 “내가 2살 때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일제의 고문 후유증으로 중년 나이 때부터 허리가 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인터넷을 통해 국가유공자 지정 사실을 알고도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찾지 못해 포기할 뻔했으나 아버지의 예전 재직회사 인사기록을 발견해 보훈처에 제출, 뒤늦게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후손들이 유공자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일찍 찾지 못한 이유는 혼란한 중국 현대사를 거치며 당시 인구 등록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고, 일제 괴뢰국인 만주국 체제에서 독립운동가로서 신분 노출을 염려해 등록하지 않은 이유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 선양 총영사관 측은 추정했다. 심창업 열사 가족은 일본이 만주국 수도로 삼은 창춘(長春·당시 명칭 신징)에 정착해 중국인 지주 밑에서 소작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하지만 가을 수확철이면 지주에게 과도한 지대를 물어야 한 탓에 정착하지 못하고 유랑하는 신세였다고 후손들은 전했다. 열사 며느리 백영숙(75) 씨는 “시댁 가문은 한국의 명문가 중 하나인 청송 심씨 가문이나 중국에 와서 갖은 고생을 다했다”며 “우리 친정집도 중국인집 일을 거들면서 차츰 땅을 얻어 농사짓고 살았다”고 말했다. 심창업 손녀 명홍(48) 씨는 “두 할아버지가 피땀 흘려 독립운동한 사실을 한국 정부가 인정해 감사드리고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수식엔 심창업 아들 용수(75) 씨도 참석해 훈장을 전달받았으나 건강상 문제로 직접 소감을 밝히진 못했다. 임병진 총영사는 “열사들의 희생으로 나라를 되찾은 조국 대한민국과 우리는 후손들에게 뒤늦게나마 훈장을 전하고 감사의 마음을 표시할 수 있게 됐다”며 “두 열사께서도 이 소식을 듣고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국립생태원은 2008년 환경부의 요청으로 총괄을 맡아 기획한 것이다. 충남 서천에 주변 나무 한 그루 건드리지 않고 보존하면서 지었다. 돌아가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환경’이라는 말보다는 ‘생태’라는 말이 더 적합하다고 하셨다. 가운데 사람이나 생물을 놓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것이 ‘환경’이다. ‘생태’는 사람, 생물들의 관계를 의미한다.(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주사위

https://zvb59.com/ 자료 제공: 중국경제정보서비스(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미국의 이날 메시지를 두고 자칫 남북 대화·협력의 속도가 비핵화의 진도를 훌쩍 뛰어넘을 경우 제재 이완 등으로 비핵화 동력이 떨어질 뿐 아니라 한미간 공조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깔렸다는 해석도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 글을 통해 “한국의 (북한) 방문이 북한 정권에 대한 최대의 압박 노력을 약화할 것으로 우려한다”며 “한국이 김정은에게 놀아나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평양 빅딜’이 성공한다면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 반대의 경우에는 그만큼 북미간 교착 상태가 장기화될 공산이 커질 뿐 아니라 비핵화 협상에 대한 미국의 회의론과 강경 대응론이 더욱 우세해질 수 있어 보인다. 다만 미국의 이번 메시지 발신은 협상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한 북미 간 힘겨루기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미국 측은 일단 남북정상회담 상황을 지켜보는 신중한 스탠스를 취하면서 FFVD를 목적지로 한 대북제재의 고삐를 다잡으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이나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발언 공간’이 있었지만, 남북정상회담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슈퍼 매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국가 생물방어 전략’ 정책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질문을 받자 “우리는 어떤 종류든 간에 북한의 모든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 제거를 원해왔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기에 대북 협상을 총괄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오는 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전날 소집한데 이은 연장선으로 보인다.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속에서도 일각에서는 아직 미중 양국이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면서 극적인 대화 국면 전환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양국이 ‘3차 관세 공방’에 돌입했지만, 우선은 예고보다 낮은 관세율을 적용되는 점에 주목했다. 근 4년만에 최저 수준까지 밀렸던 상하이종합지수 19일 1.82% 급등 마감했다. 지난 6월 이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6%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10%의 추가 관세가 중국 수출 기업에 큰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 충돌에도 향후 협상 기대감이 유지되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상승한 채 마감했다. 19일에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1.14%, 1.41% 급등하는 등 중국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되 세율을 우선 10%로 적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25%로 높이기로 했다. 중국 정부도 당초 추가로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겨 반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막상 미국이 관세율을 우선 10%로 낮춰 시작하기로 하자 중국 역시 적용 세율을 5∼10%로 낮춰 발표하면서 향후 미국의 태도에 따라 세율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무역전쟁이 전면전에 접어드는 단계에서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미국의 ‘3차 공세’로 중국이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중국은 아직 명확하게 협상 거부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대신 중국은 전날 발표한 국무원 명의 성명에서 “중국은 미국이 무역갈등을 중단하길 원한다”며 “중미 양국이 평등하고 신뢰 있는 실무적인 대화와 상호 존중을 통해 상호 이익과 공영의 양자 무역관계, 자유무역 원칙,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세계경제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19일 하계 다포스포럼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도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밝히는 성명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존경하는 시진핑 주석과 지금의 무역 상황을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https://zvb59.com/

에비앙카지노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재정난으로 교도소 환경 개선 거의 이뤄지지 않아(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7명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폭동을 일으켰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다. 이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200여 명이지만 현재는 370여 명이 수감된 것으로 드러났다.▲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 고혈압 치료 1순위는 생활습관 개선…혈압약 복용 때도 마찬가지 고혈압 치료에는 혈압 강하제를 통한 약물요법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에서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일석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고혈압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라면 음식과 생활습관 개선으로 혈압을 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1∼2기 고혈압 환자의 경우 염분섭취를 줄이기만 해도 혈압이 조절되는 만큼 음식섭취 조절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 식사나 요리할 때 소금, 간장, 된장을 가급적 적게 넣기 ▲ 짠맛을 대신할 수 있는 향신료(고추, 후추, 식초, 레몬 등) 이용하기 ▲ 가공식품, 간편식보다 자연식품(생야채, 과일, 우유 등) 섭취하기 ▲ 식품 성분표를 잘 읽어 염분 함량이 많은 식품 피하기 등의 노력이 요구된다. 혈압약을 복용한다고 해서 나쁜 생활습관을 그대로 유지해도 된다는 생각도 금물이다. 약물요법은 생활요법에 더해 추가적인 강압효과를 얻는 것으로, 생활요법과 병행함으로써 약의 용량을 줄일 수 있다. 손 교수는 “고혈압 초기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스스로 몸의 이상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면서 “이때는 비약물요법을 통해 혈압을 내리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지만, 의사와 정기적으로 만나 혈압을 떨어뜨리는 약물치료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상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개츠비카지노

슬롯 머신 ‘암수살인’은 감정의 과잉이 없는 영화다. 기존 형사물이 보여준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자극적인 폭력, 선정적인 연출도 배제했다. 힘을 빼고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나가지만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일각에서는 기존 형사물 클리셰라고도 할 수 있는 장면이 빠진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김윤석은 “그런 연기가 없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필요 없이 감정을 끌어올리고 극적으로 보여야 하는 연기는 정말 괴로워요. 다짜고짜 책상을 칠 필요가 어디 있어요. 이성적으로 하면 되는데 광기를 드러내는 연기는 저뿐 아니라 모든 연기자가 괴로워해요. 이 영화는 느리더라도 차분하게 접근하는 방식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이 같은 맥락에서 그는 김형민 형사를 연기하면서 떠오른 캐릭터로 ‘형사 콜롬보’를 꼽았다. “작은 몸 안에 굉장한 것이 숨어 있는 캐릭터에요. 사건에 접근하는 방향이나 내면의 결이 김형민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는 앞차 운전자에게 “신고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뒤 줄행랑쳤다. 이후 출동한 경찰관의 얼굴까지 때렸다. 당시 송고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퓨마야! 다음 생에는 초원에서 태어나 맘껏 뛰어다니렴.”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 ‘뽀롱이’가 끝내 사살된 것을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다. 사살 조치가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됐고, 동물원에 전시된 동물들의 권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탈출의 빌미를 제공한 관계자를 처벌해 달라거나 동물원을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50여건 올라왔다. ‘퓨마가 결국 사살됐다’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기사에도 1만2천여건의 댓글이 달렸다. 청원인과 네티즌들은 퓨마를 사살할 수밖에 없었는지, 동물원과 구조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퓨마를 발견한 오월드 관계자가 마취총을 쐈으나 결국 풀렸고, 그에 따라 사살 방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한 청원인은 “아무리 주민의 안전이 우선이었다고 하지만 그게 과연 최선의 방법이었나. 마취총 한 번으로 안 됐다면 한 번 더 쏘고 생포할 수 있지 않았겠냐”고 지적했다. 특히 퓨마가 사살되기 전까지 평생을 좁은 동물원 사육장 안에 갇혀 있었다는 데 대한 안타까움이 이어졌다. 또 청소 뒤 사육장 문을 열어둔 사람의 실수로 비롯된 일에서 죄 없는 퓨마가 사살된 데 대해 가슴 아파했다. 한 네티즌은 “멀리 가지도 못하고 동물원 안에서 죽었구나. 평생 처음 느끼는 자유였을 텐데 인간의 실수로 죄 없는 생명이 죽었다”고 슬퍼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를 치료 중인 독일 병원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징후가 명백히 보인다고 밝혔다. 베를린의 세리테 병원 측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독극물 중독 증세로 러시아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독일로 이송된 베르질로프의 상태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한 문제로 재판에 참석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였다. 세리테 병원 측은 러시아에서 신속히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었고, 러시아에서 위장 세척과 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르질로프가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태에 있지만, 회복 중이고 침대에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담당 의사는 독극물이 명백히 사용됐다는 징후가 있지만, 6일이 지난 상황이어서 독극물의 종류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카지노사이트

예스카지노 ◇ 4급 ▲ 상하수도 사업소장 서종철 ▲ 총무국장 정승채 ◇ 5급 ▲ 총무과장 남성진 ▲ 기획예산과장 최윤수 (평택=연합뉴스) 송고 소설 첫 실마리가 된 것은 그가 일한 콜센터 사무실 건물 옥상에서 들은 대화 내용을 떠올리면서다. “옥상에서 다들 담배를 피웠는데, 저는 담배를 안 피워도 전화 받기 싫을 때 자주 올라갔어요. 그런데 어느 날 옆에서 남학생들끼리 얘기하는 걸 들었어요. ‘너 왜 연애 안 하냐?’/’연애에 쏟을 감정이 어디 있냐’/’진상한테 쏟을 감정은 있고 연애에 쓸 감정은 없냐?’ 이런 대화였는데, 이게 딱 감정노동에 진이 빠져 연애도 못 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다 싶었죠. 또 제가 거기서 일할 때 워낙 답답하니까 ‘여기 있는 애들을 다 바다에 데려다 놓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걸 소설 속에서 이뤄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직전에 콜센터에서 시달리던 젊은이들이 진상 고객을 때려주려고 부산 해운대로 찾아가는 이야기를 쓰게 됐죠.” 그는 실제로 진상 고객들이 특히 명절이나 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휴일에 유난히 “출몰”한다고 했다. “명절에는 특히 초당 콜이 몇십 개씩 오고, 상담원들은 쉬지 못하고 계속 전화를 받는데, 사람들이 조금만 맘에 안 들면 욕을 해요. 아예 화풀이할 사람이 필요해서 전화하는 사람도 많아요. 나중에 들으니 그런 사람 중에 서비스직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자기가 일하면서 당한 걸 그대로 풀고 싶어서 그러는지…. 제가 실제로 어떤 사람에게서 ‘죄송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리아노보스티 “새로운 게 아니라 기존 구멍과 연관된 흔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국제우주정거장(ISS) 공기 유출 사고를 초래한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 캡슐 구멍 생성의 원인을 규명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이 우주선 벽에서 또 다른 드릴 작업 흔적을 발견했다고 타스 통신이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통신에 “천공 흔적이 우주선 거주 캡슐 내부 벽뿐 아니라 외부로부터 우주선을 감싸는 선체 벽 중간의 운석 방어 스크린에서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ISS 공기 유출 사고 뒤 소유스 캡슐 내부 구멍을 때우기에 앞서 우주인들이 내진경(內診鏡)을 이용해 구멍 내부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했다면서 이 영상과 사진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운석 방어 스크린에 천공 작업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우주선 최종 조립 과정이나 시험·점검 과정에서 누군가가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추정하면서 지상 수송 과정에서 우주선이 손상됐을 가능성은 작다고 추정했다. 하지만 또 다른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은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이것은 새로운 흔적이 아니라 앞서 발견된 것과 같은 구멍의 흔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발견된 구멍이 선체 벽을 완전히 관통하도록 뚫린 게 아니라 벽 중간 정도까지 뚫려 있는데 그 안쪽에서 추가 천공 흔적이 발견된 것이란 설명이었다. 통신은 또 ISS의 센서가 우주인들이 공기 유출을 발견하기 며칠 전부터 내부 압력 강하가 서서히 진행된 사실을 포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압력 강하가 위험 수준을 넘어섰을 때야 우주인들이 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전문가를 인용해 공기 유출이 서서히 일어났다는 것은 우주인 가운데 누군가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가능성을 줄여주는 것이라면서 만일 고의로 구멍을 뚫었다면 급속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상에서 어떤 이유로 뚫린 구멍을 메웠던 밀폐제가 우주에서 서서히 녹으면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소개했다. 러시아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전날 공동성명을 통해 소유스 캡슐에 드릴 구멍이 생긴 경위를 밝히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 결론이 날 때까지 섣부른 예단이나 설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러시아 언론이 ISS에 체류 중인 미국 우주인이 병이 난 동료 우주인을 지구로 조기 귀환시키는 명분을 만들기 위해 우주선에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이 러시아와 미국 우주 당국 간의 감정싸움으로 번지자 분쟁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들이 우주선 내부의 공기가 밖으로 조금씩 빠져나가면서 내부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포착했다. 이에 모든 우주인이 공기 유출 근원지를 찾는 작업을 벌였고, 그 결과 지난 6월 ISS로 올라와 우주정거장과 도킹해 있던 러시아 소유스 MS-09 우주선에 지름 2mm 정도의 미세한 구멍 2개가 생겨 유출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우주인들은 선장인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밀폐접착제와 의료용 거즈, 덕트 테이프 등을 이용해 구멍을 때우는 작업을 벌여 일단 공기 유출은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스카지노

https://zvb59.com/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9일 양재천서 공연하는 ‘서초컬처클럽’ 남궁옥분·민해경·김승현”수시로 만나 마음 터놓고 지내는 서초동 동네친구들…가족 같아요” 달빛 산책로 구간에서는 빨간색·녹색·파란색 달 일루미네이션으로 주변 꽃과 함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환상의 동물놀이터 구간은 사슴, 토끼, 코끼리, 다람쥐 등 동물 모형 조명으로 꾸몄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교와 소형 황포돛배 등도 금강에 띄워 놓을 예정이다. 나태주 시인 등 명사와 함께하는 별빛 토크쇼, 구석기 야간 감성 체험 ‘구석기 들뜬 밤에’, 구석기 불빛을 찾아서 등 야간 프로그램도 확충했다. 조관행 시 문화관광과장은 “석장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밤 나들이를 위해 꼼꼼히 준비했다”며 “화려한 야경을 마음껏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독한 황태자’로 불렸던 윤학길 코치가 작성한 최다 완투와 완투승도 전설의 기록으로 남아 있다. 송고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 — 오월천은 노래 가사에 비틀스, 건즈앤로지스 등 전설적인 록밴드를 많이 언급하고 있어요. ‘OAOA’의 가사에는 ‘로큰롤이 영원할 거라 믿어’라는 대목도 있고요. 록이라는 장르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대만에선 록 음악이 아직 주류인가요? ▲ (아신) 대만에선 특정한 장르가 인기를 얻진 않아요. 음악 팬들은 다양한 장르를 골고루, 평균적으로 좋아하죠. 또 중화권에서는 가수들이 록 장르를 들고나와 프로모션하는 경우가 많아요.”靑, ‘경제인 방북 요청’ 관련해 새빨간 거짓말”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실망스럽다. 북한은 핵을 꼭꼭 숨겨놓고 있는데 우리는 모든 전력의 무장해제를 해버리는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은 핵물질·핵탄두·핵시설 리스트 신고는 일언반구도 없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로 비핵화 시늉만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은 핵 신고 과정을 핵시설, 핵무기, 핵물질로 단계적으로 쪼개 각 과정에서 미국의 보상 체계를 명시하는 단계적 비핵화 방안, 다시 말해 북한이 고수해 온 살라미 전술을 받아들인 선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옥구라는 이름은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섬 옥구도에서 따 왔다. 현재는 차량이 다니고 아파트가 세워진 곳이지만 예전에는 바다였다. 옥구도 주변 바다를 매립해 만들어졌다. 약 33만5천㎡ 면적의 옥구공원은 2000년 조성됐다. 낙조가 유명하다 해서 들러봤다. 안타깝게도 공원 내에서는 해발 95m의 옥구산에 가려 낙조를 볼 수는 없었다. 주변에 물어보니 낙조를 보려면 옥구산에 올라가야 한다고 한다. 드넓은 잔디밭 주위로는 각종 다양한 테마의 초목들이 아름답게 자리잡고 있어 많은 사람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목공체험장도 올해까지는 무료 이용이 가능해 인기다. 두번째로는 ‘배곧 공원’이다. 오이도 방향으로 조금 더 가면 만날 수 있다. 23만2천456㎡ 규모의 배곧 공원은 그야말로 해안가에 조성된 공원 특징을 그대로 보여준다. 저 멀리로는 인천 송도신도시의 스카이라인이 한눈에 들어오고 바로 앞에서는 철썩철썩 파도 때리는 서해 모습이 시원스레 한눈에 담아진다.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https://zvb59.com/

https://tvn31.com/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유지호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https://tvn31.com/

예스카지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로 판정된 A(61)씨가 쿠웨이트의 현지 병원에서 메르스 감염 여부를 검사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쿠웨이트 보건부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그가 쿠웨이트시티의 시티클리닉 병원에 이달 4, 6일 두 차례 내원했다”며 “당시엔 발병의 초기 단계여서 메르스를 특정할 수 없었고, 이에 따라 메르스 검사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환자가 사우디아라비아인이었다면 메르스를 먼저 의심했을 수도 있지만 한국인인 데다 쿠웨이트가 메르스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 곳이라 해당 병원에서 메르스 감염 가능성을 최우선으로 둘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내원한 시티 클리닉 병원은 1차 진료기관으로 진료과목은 이비인후과와 부인과, 치과 등이다. 이 병원은 메르스 검사 장비가 없고, 메르스가 의심되면 정부가 지정한 대형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한다. 보건부 관계자는 이어 “호흡기 질병 대부분의 초기 증상이 비슷하다”며 “이제 와서 ‘왜 쿠웨이트에서 메르스를 검사하지 않았느냐’고 비판할 수는 있으나 그것은 결과론적인 얘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의 동선을 최대한 면밀히 파악해 직·간접 접촉자를 모두 검사했고 다행히 음성 판정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A씨가 두 차례 내원한 시티클리닉 병원 관계자는 “우리 병원에 들렀던 한국인이 메르스에 걸렸다는 사실을 잘 안다”며 “우리 병원에는 한국인이 잘 오지 않아 그를 잘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왔을 때 그가 힘이 없고 매우 아파 보였다”며 “증상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진 못했고 기초적인 검사만 받았다”고 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정상이 서울 땅을 밟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됐다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기 663년까지 진행된 이른바 백제 부흥운동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한 곳은 다름 아닌 충남 예산군 대흥면 봉수산에 있는 임존성이다. 나라를 잃은 ‘민초’들이 나라를 지키는 의로운 일에 뛰어든 ‘의병운동’의 뿌리가 되는 곳이다. 부흥운동의 깃발을 꽂자마자 3만여 명의 백제 유민들이 모여들어 멸망한 나라는 되찾으려 힘을 합친 것이다. 흑치상지 장군이 지휘한 백제 부흥군은 임존성에서 나당 연합군과 붙어 승리했고, 이를 기반으로 백제 전역에 해당하는 200여개의 성을 순식간에 회복하기도 했다. 부흥운동은 주도권 다툼을 벌이던 지도자들의 분열로 인해 비극으로 마감하게 된다. 백제 부흥운동 기간 왕성(王城)인 주류성이 함락된 뒤에도 끝까지 버텨내던 임존성이 내부 갈등 요인 등으로 결국 663년 무너지면서 4년에 걸친 항쟁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흑치상지 장군이 적군이던 당나라에 항복해 동료들을 배신하고, 더욱이 선봉에 서 자신의 동족에게 칼을 들이대며 임존성을 직접 공격해 함락시킨 것이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곰이 있는 수목원인 세종시 전동면 베어트리파크가 어린이날을 맞아 색다른 이벤트를 준비했다. 다음 달 5일 베어트리파크에서는 아기 반달곰 백일잔치가 펼쳐진다. 이 행사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9년 동안 이어지고 있다. 올해 2월에 태어난 아기 반달곰의 백일을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함께 모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케이크를 자른다고 베어트리파크 측은 설명했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예스카지노

슬롯 머신 송고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에서 대형호텔 고객 1억2천만명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의혹이 제기돼 해당 업체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29일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전날 인터넷 암시장 ‘다크넷'(Darknet)에 중국 화주(華住)호텔그룹 고객 1억2천300만여 명의 개인정보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10개 이상의 호텔 체인을 거느린 화주호텔그룹 고객들의 개인정보 일체를 약 5만4천400 달러(약 6천만원)에 넘길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고객정보 유출의혹이 제기되자 화주그룹은 서둘러 자체적으로 진위 파악에 나서는 한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화주그룹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올린 성명에서 “이들이 판매하겠다는 정보가 진짜인지 입증할 수 없다”며 경찰이 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며 ‘관련 개인정보’ 출처를 밝히기 위해 전문가들을 고용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업체 측이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며 “유출됐다고 주장되는 자료는 노보텔호텔, 메르뀌레호텔, 오렌지(쥐쯔·橘子)호텔, 한팅(漢庭)호텔 등 10여 개 호텔과 관련된 것”이라고 전했다. 북경신문은 “142GB(기가바이트) 용량의 자료가 3부분으로 나눠져 2억6천300만건의 기록, 1억2천300만여 명의 개인정보를 담고 있다”며 화주 측 프로그래머가 엔지니어들의 소프트웨어 코딩 개발 협업용 서비스 ‘기트허브'(GitHub)에 정보를 업로드할 때 자료가 해킹당했을 수 있다는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의 분석을 소개했다. 이들 전문가는 관련 자료가 진짜라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IT 평론가 신하이광(信海光)은 “당국이 정보 보안을 지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대중이 정보 보안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된 만큼 입법자들이 조속히 법적 보호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뉴캐슬과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후반 교체 투입된 뒤 곧바로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아시안게임을 치렀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송고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조선화 속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소련에서 1930년대에 시작해 1990년대까지 이어진 예술 사조다. 국가의 통제 아래 사회주의 국가 이념을 반영하거나 조장하는 선전이 주된 목적이다. 다른 공산국가에서 거의 자취를 감춘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맥을 지금까지 잇고 있으며 꽃을 피우는 곳이 북한이다. 체제 선전, 지도자의 우상화, 무산계급의 미화 등을 목적으로 한 미술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외부에서 보면 신기할 정도다. 북한의 미술 중 조선화는 여러 측면에서 조명되어야 할 특이한 장르다. 그중에서도 전통에 맥을 두면서 과감한 표현기법을 발전시킨 분야가 인물화다. 자유로운 붓 놀림, 면과 선을 잘 조화시킨 북한 인물화의 표현법은 한·중·일 어디에도 없다. 북한 화가들은 사실주의적 표현법을 심도 있게 발전시켰다. 화가마다 나름대로 개성도 추구한다. 조선화의 매력 중 하나다. 장자오허(蔣兆和 1904~1986)는 사실주의 화풍으로 수묵 인물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중국에서 20세기 최고의 수묵 인물화가라고 추앙한다. 그런 중국 미술계가 “장자오허가 추진한 인물화의 서양식 발전도 조선화의 극치(極致)한 묘사에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조선화의 사실주의적 표현기법을 높이 평가한다 슬롯 머신.

TOP UA-425350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