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 Fotografer Pre Wedding Pernikahan Surabaya Sidoarjo Gresik Murah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 Fotografer Pre Wedding Pernikahan Surabaya Sidoarjo Gresik Murah
Flag Counter

20130412124827gTQ3zmtsDVf

20130412124827gTQ3zmtsDVf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by / Tuesday, 20 November 2018 / Published in Fotografi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나무 그늘에서 쉬느라 좀처럼 움직임이 없습니다. 유럽 불곰은 수영장에서 물장난을 치며 더위를 피했습니다.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 루피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면서 정국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국민회의당(INC)을 주축으로 한 22개 야당은 전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의 실정으로 민생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며 전국 곳곳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우타르프라데시와 마하라슈트라 주 등지에선 야당 지지자를 주축으로 한 시위대가 가게 문을 닫고 파업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와 철로를 차단하면서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초래됐다. 중북부 비하르와 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선 시위대가 주유소를 파괴하고 타이어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를 빚기도 했다. 이번 파업과 시위에는 현지 상인단체 상당 수가 동참했다. 야당 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선 공공기관과 학교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 간 이식 대기시간 평균 176일…’생체 간 이식’이 80% 간 이식은 기증자에 따라 뇌사 판정 후에 이뤄지는 뇌사자 간 이식과, 건강한 사람한테서 받는 생체 간 이식으로 구분된다. 뇌사자 간 이식은 또 기증자 간 전체를 이식하는 ‘전간 이식’, 간 일부를 절제하고 남은 부분만을 1명의 수혜자에게 이식하는 ‘축소 간 이식’, 간을 분할해 2명의 수혜자에게 이식하는 ‘분할 간 이식’으로 나뉜다. 우선 뇌사자 간 이식은 환자 본인이 생전에 장기기증 서약을 하고 가족이 동의했다면 가능하다. 하지만 뇌사자 간 이식은 기증자가 부족하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가 지난해 발표한 ‘2016년 장기 등 이식 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 이식 대기자 수는 5천145명이며, 대기자의 평균 대기시간은 176일에 이른다. 이에 따른 차선책으로 시행되는 게 생체 간 이식으로, 우리나라 간 이식의 80% 정도가 이에 해당한다. 보통은 가족 기증자인데, 도덕적 또는 사회적으로 적절하면 비혈연 기증도 허용된다. 생체 간 이식은 기증자로부터 필요한 만큼의 간을 떼어내는 적출수술, 간을 이식할 환자에 맞춰 조절하는 백 테이블 수술, 간에 붙어 있는 지방 등을 제거하고 혈관을 이식받을 환자에 맞춰 미리 다듬는 과정, 이식 후 혈관을 이어지는 미세작업 등에 이르기까지 총 10∼12시간이 걸리는 대수술이다. 교수급 의사, 전임의, 전공의 등 20여명의 의료진이 달라붙는다. 다만 생체 간 이식은 뇌사자 간 이식과 달리 간 일부만 떼어내 이식하기 때문에 담도가 좁아질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간의 크기가 충분치 않을 때는 2명의 기증자 간을 떼어 환자에게 이식하는 ‘2대 1 생체 간 이식’ 수술도 한다. 국립제주박물관은 19일부터 11월 4일까지 특별전 ‘탐라'(耽羅)를 연다. 이 전시는 탐라문화를 소개하는 첫 전시로 해양교류를 펼치며 고대사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고대 탐라를 조명한다. 탐라 관련 역사서를 비롯해 탐라 사람들의 생활도구, 지배자의 권위를 보여주는 위세품, 시대별로 교역했던 물품 등 400여 점의 문화재를 선보인다. 전시는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섬나라 탐라’에서는 탐라의 어원과 사회 구조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역사서를 통해 탐라사회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부 ‘탐라, 고대사회로 나아가다’에서는 초기 탐라사회의 모습과 탐라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소개한다. 지배자의 존재를 보여주는 용담동 무덤과 철기 부장품, 탐라사람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각종 생활유물, 신앙세계를 보여주는 제사유적 출토품·의례용품 등이 전시된다. 3부 ‘탐라의 해양교류’에서는 주변 지역과 활발히 이뤄졌던 해양교류를 소개한다. 마한지역과 통일신라로부터 들어온 각종 토기·금속제품·중국 도자기, 일본과의 교류를 보여주는 역사 기록·특산물 등을 전시한다.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설립…6·25 전후해 업체 몰려영세성 탈피, 브랜드 개발, 디자이너 양성이 숙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이 한창이던 2018년 2월은 안경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국민 시선을 가장 많이 끈 시기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무명의 여자 컬링 국가대표선수들을 스타덤에 올렸고, 이들이 쓴 안경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스킵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이들이 착용한 안경이 중계 화면을 가득 채웠다.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표팀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강렬한 눈빛을 살짝 가린 안경은 그의 카리스마를 특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영미’를 외치는 얼굴이 클로즈업되기를 거듭하며 그가 쓴 안경 브랜드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두 선수가 쓴 안경은 ‘대구시 pre-스타기업’ 팬텀옵티컬이 제조한 ‘플럼(plum)’이라는 브랜드로 여자 컬링 덕분에 ‘올림픽 대박’을 터트렸다. 대구는 세계 3대 안경 생산지로 꼽히는 우리나라 안경산업 중심지다. 완제품과 각종 부품을 생산하는 540여 업체가 북구 3산업단지에서 국산 안경테 85%를 생산한다. 이 때문에 컬링 선수들이 착용한 안경이 국산 제품이라는 데 업계는 안도한다. 김원구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대구는 한국 안경산업을 이끄는 도시인데 이들이 대구에서 산 안경이 국산이 아니라 중국산이었다면…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https://ymb23.com/ 통상 추석 연휴에는 1편, 많아야 2편을 관람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올해는 세 편 모두 색과 결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조합으로 영화를 선택할지도 관심사다. ‘명당’은 조선말,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 묏자리를 놓고 왕위를 노리는 자와 지키려는 자간 치열한 쟁탈전을 그린다. ‘명당’ 관계자는 “가족 관객한테 익숙한 사극 장르인 데다 조승우·지성이라는 신뢰도가 두터운 배우가 출연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고구려 때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5천 명 군사가 20만 당나라 대군에 맞서 88일간 싸워 이긴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 시선을 붙드는 장대한 전투 장면이 강점이다. ‘안시성’ 측은 “시사회 이후 입소문이 좋게 나고 있다”며 “예매율도 점점 치고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다. 새로 진행되는 계획은 달 주변을 탐사하는 것은 같지만, 더 큰 규모의 스페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열차의 추가 기능: – 기존의 도심 열차와 비교해 최대 15% 높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는 새로운 에너지 효율적인 견인 시스템 – 효율성을 최적화하고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실시간으로 열차를 모니터링하는 1,100개 이상의 감지 지점 – 영구 자석 동기 전동기를 이용한 직접 구동 기술 – 견인 효율성을 증대시키는 실리콘 카바이드 변환기 – 작은 반경의 곡선을 통과하는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윤축을 제어할 수 있는 대차의 능동 방사형 시스템 – 최대 15KM까지 견인력을 제공 가능한 내부 배터리 – 최대 12대의 자동차에 적합한 유연한 2+N 구성 – 차륜 마모의 상당한 감소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립에서 대(對)테러전에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해, 러시아·시리아군의 제한적인 군사작전은 용인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평양에서 18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남측 경제인들을 만나는 리룡남(58) 북한 내각 부총리는 북한의 대외경협 분야를 책임지는 ‘실세’ 경제관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남측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이 이날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만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김정은 정권의 경제정책 실행을 관장하는 총책임자는 박봉주 내각 총리로, 리룡남을 비롯한 9명 가량의 내각 부총리가 박 총리 휘하에서 각 정책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리 부총리는 박봉주 총리보다 중량감은 다소 떨어지지만, 북한의 외자 유치와 대외 경제협력 분야를 총괄하는 전문가라는 점에서 우리 경제인들과 향후 남북 경협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는 인사로 평가된다. 1960년생인 리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부터 승승장구하며 대외 경협 분야에서 잔뼈가 굵었다. 베이징외국어대학 출신으로 중국에도 인맥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그는 2001년 무역성(현재의 대외경제성) 부상을 거쳐 2008년 48세의 나이로 장관급인 무역상에 올라 최연소 상(장관)이 됐다. 이후 북한은 무역성과 합영투자위원회, 국가경제개발위원회 등 대외경협 담당 기관을 통합해 내각에 ‘대외경제성’이라는 새 부처를 만들었는데 리룡남은 그 수장인 대외경제상도 맡았다. 2016년 6월에는 대외경제상을 김영재 전 주러시아 북한 대사에게 물려주고 내각부총리로 승진했다. 북한은 2017년 최고인민회의 산하 외교위원회를 19년만에 부활시키면서 리 부총리를 위원에 임명, 외국과의 경제협력 확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 리 부총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북한 대표로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3자 환담’을 하는 등 활발한 대외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https://ymb23.com/

https://hwj65.com/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서양화가 천경자(1924∼2015) 그림 한 점이 19일 국내 경매에서 20억 원에 팔려 작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천경자 ‘초원Ⅱ'(1978)는 이날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전화로 20억 원을 부른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작가 별세 이듬해인 2016년 경매에서 17억 원에 팔린 ‘원'(1962)의 기록을 2년 6개월 만에 넘어선 것이다. 세로 105.5cm, 가로 130cm인 ‘초원Ⅱ’는 작가가 코끼리와 사자, 얼룩말, 수풀 등이 어우러진 아프리카 초원 풍경을 다채로운 색깔로 담아낸 작품이다. 발가벗은 여인이 코끼리 등에 엎드린 모습도 보인다. 2007년 12억원으로 작가 경매가를 경신한 ‘초원Ⅱ’는 ‘원’에게서 최고가 기록을 다시 빼앗아 온 셈이 됐다. ‘초원Ⅱ’를 놓고 뜨거운 경합은 없었으나, 손이천 수석경매사가 낙찰을 알리는 순간 현장에서는 박수가 나왔다. 빈곤층 900만명…2020년 생계비지원 통합 ‘보편소득’제 도입키로 빈곤지역 학교 무료 아침급식 제공, ‘학교 밖’ 청소년에 의무 직업교육 이 순사부장은 쓰러진 순사장 옆에 괴한이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권총 3발을 쏘았다. 경찰에 따르면 순사장과 괴한은 센다이시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히가시센다이파출소는 JR도호쿠센(東北線) 히가시센다이역에서 200m 가량 떨어진 주택가에 있다. 바로 옆에는 중학교도 있다. 경찰은 숨진 괴한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파출소 인근에 사는 남성은 “오전 5시께 순찰차 10여대가 파출소로 왔고, 경찰로부터 ‘밖으로 나오지 말고 문을 걸어 잠그라’는 말을 들었다”며 “설마 이런 일이 바로 옆에서 일어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놀랐다”고 말했다.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해 17일부터 오는 11월 16일까지 ‘2018 인터넷 내 정보 지킴이 캠페인’을 개최한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小確幸)’을 모티브로 한 올해 캠페인은 캐릭터인 ‘지킬, 앤, 가이드’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이모티콘, 카드뉴스 등 온·오프라인 홍보와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방통위 SNS를 활용한 실천 유도형 온라인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연합뉴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논란 일자 뒤늦게 삭제…본사 “특정 지역 비하 의도 아냐” 가끔 백로 등과 혼동되기도 하는데, 저어새들을 방해하지 말아 달라는 표지판이 곳곳에 설치돼 있다. 관람객들은 유념해야 한다. 나오는 길에 연잎으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샀다. 색다른 맛과 향기가 나들이의 즐거움을 더해줬다. 아이스크림이 더 맛있었던 것은 판매하는 아주머니와 아이스크림을 사러 오는 단골들의 정이 듬뿍 담긴 대화 덕분이었다. 아기를 데리고 온 젊은 새댁의 모습이 행복해 보였다. 연꽃테마파크를 나오면 바닷가와 접해있는 ‘오이도’로 향하는 길이다. 이곳을 그냥 지나치면 안 된다. 잘 조성된 주택가와 접하고 있지만 꽤 아름다운 공원이 두 곳이나 있기 때문이다. 첫번째는 ‘옥구공원’이다. https://hwj65.com/

카지노사이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 여당의 6·13 지방선거 압승 이후 청와대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향후 국정성공을 위한 방향을 논의하는 기회를 가졌다. 그때 조국 민정수석은 ‘문재인 정부 2기 국정운영 위험 요소 및 대응방안’ 보고에서 과거 정부 국정 상황이 준 교훈을 ‘집권세력 내부 분열과 독선, 분파적 행태 및 계몽주의적 태도로 정책을 추진하는 경우’, ‘민생 성과가 미흡하고, 국민 피로감이 가중되는 경우’, ‘관료주의적 국정운영과 관성적 업무 태도로 정부에 대한 기대감을 잃게 되는 경우’ 등으로 꼽았다.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Climate Week NY, and on the heels of the Global Client Action Summit (GCAS) in San Francisco, Grant F. Reid said: “I am deeply invested in our plan to change the trajectory around how we do business. We continue to see a range of issues facing our global community – including climate change, poverty, obesity and water stress. Incremental improvement will not be enough. We must take action together. Mars has committed to working with governments, NGOs and industry leadership groups, like the Consumer Goods Forum, to make measurable differences – and to create a healthy planet on which all people can thrive.”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슈퍼카지노

트럼프카지노 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클라이너 퍼킨스에서 분리된 ‘성숙 단계’ 투자 전문 VC 운용”(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매년 5월 말께 나오는 글로벌 인터넷 동향 보고서 ‘메리 미커 인터넷 트렌드 리포트’는 실리콘밸리 기술 업계 종사자들의 필독물로 여겨진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실리콘밸리의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투자자 가운데 한 명인 메리 미커(58)가 8년간 몸담았던 ‘클라이너 퍼킨스’를 떠나 연내에 새로운 투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토모빌리티LA는 자동차 산업의 혁신 사례를 쇼케이스하는 연례행사로서 변화를 거듭하는 본 업계에서 벌어지는 토론의 확대가 그 목표이다. 본 행사에는 매년 최고의 자동차 제조사, 기술 회사, 설계자, 기업가, 정부 관리 등이 참가한다. 화요일에 열리는 오토모빌리티LA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다양한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얻고 자동차 기술 전시장를 살펴보며 오토모빌리티LA의 톱텐 오토모티브 스타트업 대회와 해커톤 대회의 수상자들을 만날 수 있다. 수요일과 목요일에는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의 신차 공개와 수상 발표 및 여러 네트워킹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마지막 남은 남북 간의 경협 채널이자 완충지대 기능을 해온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게 되면서 정부가 구상하던 남북경협 사업은 끝을 알 수 없는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남북경협은 송고애플 아이폰 가격 20% 상승할 것으로 예상(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미국의 고액 관세를 회피하고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정밀)이 미국에 애플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2일 보도했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주(駐)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원장 최영진)은 13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브뤼셀 시내에 있는 문화원에서 ‘제5회 한·벨기에 만화교류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어린 시절: 당신의 마음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라는 주제로 한국 측에서 ‘맹꽁이 서당(윤승운)’, ‘비빔툰(홍승우)’ 등 4편의 만화가, 벨기에 측에서는 ‘토토의 농담(티에리 꼬뻬)’ 등 3편의 만화가 전시된다. 또 문화원 측은 초청작 7편 이외에 문화원 내 도서관에 한국의 만화방을 재현하고 한국어, 프랑스어, 네덜란드어, 영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제작된 한국과 벨기에 만화들을 비치해 독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에비앙카지노

슬롯 머신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들립에서 군사작전 수위를 조절한다면 양국간 협력관계가 파탄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터키는 이달 1일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을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부분적으로 수용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러시아·시리아군은 이달 7∼10일에 집중 공습을 벌였지만, 그 대상을 흐메이밈 공군기지의 러시아 공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이들립 남부와 하마주(州) 북부에 국한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공습이 소강 상태를 보이자 11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에는 일부 피란민이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당시 서독의 dpa 통신 소속 기자 2명과 동독의 ADN 통신 소속 기자 2명이 임시특파원으로서 각각 상대지역에서 정식 취재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선 협상 과정에서 서독 정부와 언론이 동독 측 당국자들과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설득해냈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뉴스통신사 간 교류로 서서히 실질적인 교류 기반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같은 해 12월 동서독 간 기본조약이 체결되면서 양측간 언론교류를 본격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독 언론인이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합법적으로 특파원으로 상주할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1969년 서독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독 언론인의 서베를린 자유 방문을 허용해 동독 언론인은 서베를린에서의 취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1973년 가을 dpa 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특파원으로 정착하면서 언론교류의 틀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통신사 다음엔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언론인 20명과 동독 언론인 6명이 각각 상대국에 체류했다. The more compact design has a bigger, customizable Notch display. Its 5.84″ screen is set within a rounded body that would traditionally feature a 5.2″ screen. Consumers will be pleased to discover they can now switch freely between the bigger 19:9 Notch View and 18:9 FullView displays and still maintain a large field of vision while gaming or watching their favorite TV shows and movies.(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태평양 해역을 통한 중국의 기습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육해공 합동 군사훈련에 들어갔다. 대만 공군은 10일 경국호(IDF), 미라주 2000, F-16 전투기를 동부지역 상공에 배치하고 해군, 육군, 해순대(海巡, 해양경찰)와 공조해 3군 연합의 천룡(天龍) 훈련을 시작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1일 보도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이 군사훈련 명목으로 대만을 기습 침공하는 상황을 가정해 대만 동부지역에 잇따라 출몰하는 중국군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과거 천룡훈련이 야간공격에 대한 방어와 기지 파괴시 복구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서부 공군기지에서 F-5 전투기 편대가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저핑(張哲平) 공군사령관은 이번 천룡훈련은 해군, 해순, 해안 방공포와 미사일, 육군 등이 참여한 합동 작전훈련으로 실행된다고 밝혔다. 자녀 5명의 엄마로 시위에 참가한 가브리엘라 길은 “매일 불확실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중 하나인 바리오스 데 피에의 대변인인 다니엘 메넨데스는 “우리나라의 영세민들은 굶어 죽기 직전”이라며 정부의 무능을 비난했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 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약 56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 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3일 정부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IMF 구제금융의 조기 집행을 위해 마련된 초긴축 정책은 재정적자를 줄이고자 주력 곡물 수출품에 대한 세금을 올리고 현재 19개인 정부 부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 장경욱 변호사는 대학 재학시절부터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 시국사건으로 수감된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에 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맡았다.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0년에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민변에 가입한 후 사무차장(2004~2006년)을 역임했다. 그동안 100여 건의 시국사건과 6건의 탈북자 간첩 조작 의혹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송고”류경식당 종업원 자유의사 확인해 송환 여부 결정해야””강제수사로 책임자도 처벌해야…어물쩍 넘길 수 없어” 슬롯 머신

슬롯 머신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제21호 태풍 제비로 끊겼던 일본 간사이(關西)공항과 오사카(大阪) 지역을 연결하는 철도가 18일 2주일만에 정상 운행에 들어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간사이공항과 오사카를 연결하는 해상 연결도로 내 철로 복구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이날 철도 운행이 재개됐다. 간사이공항 이용객의 80%가량이 탑승하는 철도의 운행이 재개됨에 따라 승객 불편은 대폭 완화되게 됐다. 다만 오사카공항 여객편은 오는 21일에야 완전 정상화된다. 또 강풍에 밀린 유조선이 충돌해 파손된 자동차전용도로 한쪽은 복구되지 않아 일반 차량의 통행은 여전히 금지되고, 리무진 등 허가받은 차량만이 파손되지 않은 한쪽 3차로를 통해 왕복 통행하고 있다. (이미지 2: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3-8hv7e6yX) 출처: “닛케이 일렉트로닉스” 2017년 8월호 게재, AGC 편집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수행단을 태운 공군1호기는 18일 공군의 KF-16 전투기 편대 호위를 받으며 서해 직항로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공군1호기가 오전 8시 48분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한 후 내륙 상공에 진입하자 공군 KF-16 편대가 인근에서 초계 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중부지역의 한 공군 기지에서 이륙한 KF-16 전투기 2대는 공군 1호기가 서해 직항로에 진입할 때까지 호위 비행을 했다. 소식통은 “해상과 지상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행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옥구라는 이름은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섬 옥구도에서 따 왔다. 현재는 차량이 다니고 아파트가 세워진 곳이지만 예전에는 바다였다. 옥구도 주변 바다를 매립해 만들어졌다. 약 33만5천㎡ 면적의 옥구공원은 2000년 조성됐다. 낙조가 유명하다 해서 들러봤다. 안타깝게도 공원 내에서는 해발 95m의 옥구산에 가려 낙조를 볼 수는 없었다. 주변에 물어보니 낙조를 보려면 옥구산에 올라가야 한다고 한다. 드넓은 잔디밭 주위로는 각종 다양한 테마의 초목들이 아름답게 자리잡고 있어 많은 사람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목공체험장도 올해까지는 무료 이용이 가능해 인기다. 두번째로는 ‘배곧 공원’이다. 오이도 방향으로 조금 더 가면 만날 수 있다. 23만2천456㎡ 규모의 배곧 공원은 그야말로 해안가에 조성된 공원 특징을 그대로 보여준다. 저 멀리로는 인천 송도신도시의 스카이라인이 한눈에 들어오고 바로 앞에서는 철썩철썩 파도 때리는 서해 모습이 시원스레 한눈에 담아진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바카라

주사위 추가 정보 문의: Bernard Lim 전화: +65-6809-6022 이메일: bernardlim@oue.com.sg르몽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돼”프랑스24 “교착상태였던 북핵협상 놀라운 진전”…문 대통령 중재노력 소개RFI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 남측에서는 최광식 위원장을 비롯한 남북역사학자협의회 관계자와 강순형 소장 등의 국립문화재연구소 발굴단원들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주광일 참사를 비롯한 민족화해협의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원 등이 발굴 첫 삽을 같이 떴다. 고려 정궁(正宮)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역사유적지구’에 속하는 만월대는 2007년 이래 지난해까지 총 6차에 걸친 남북 공동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그간 매회 2개월 이하라는 제한된 조사기간과 남북관계 긴장에 따른 조사 중단 등의 난관이 있었지만 지난해 공동발굴 재개를 계기로 올해는 발굴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오는 11월30일까지 6개월간의 장기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이 수행한다.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요가 바지 차림의 등교를 놓고, 미국 위스콘신 주 학교 당국과 학생 측이 논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인권단체가 학생 측 지원에 나섰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시민자유연맹(ACLU)은 위스콘신 주 케노샤 고등학교 측이 최근 몸에 붙는 요가 바지를 입고 등교한 한 여학생을 두 차례나 집으로 돌려보낸 사실을 상기하며 “성차별적이며, 개인의 표현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CLU 측은 이 학교가 속한 케노샤 유나파이드 교육청이 5년 전 요가 바지와 레깅스 등 체형을 노출하는 옷 차림의 등교를 금지했다가 지난 봄 학생과 학부모 단체의 설득에 의해 철회했으나, 각 학교 교사와 교직원이 본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어 인권 침해 문제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ACLU 측은 학교와 소속 교육청에 항의 서한을 띄우고 확실한 조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학생은 지난 7월 여름 학기 중, 요가 반바지와 탱크탑을 입고 체육 수업에 들어갔다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교사의 훈계를 듣고 집으로 돌려보내졌다. 일부 학생과 학부모들은 “학생이 어떤 옷을 입을 지 학교가 결정할 수 없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일부는 “요가 바지는 등교 복장으로 부적절하다”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학부모 캐서린 코토는 지역 방송 WISN에 “요가 바지를 입을 땐 길게 내려오는 상의를 입으면 된다. 내 딸에게도 그렇게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ACLU 위스콘신 지부 애스마 캐드리 킬러 변호사는 “등교 복장이나 학생의 품위에 대해 각각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남학생이었다면 문제가 되지 않았을 일로 여학생이 교실에서 쫓겨나 수업받을 기회를 잃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여학생이 성별에 상관없이 평등한 보호를 받아야 할 헌법상의 권리를 침해 당했다고 부연했다. 교육청 측은 “복장 규정이 공평하게 적용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학교 측은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주사위

https://hwj65.com/ ‘기능 보존 위절제술’ 조기 위암에 도움…’시술 vs 수술’ 판단 중요(서울=연합뉴스) 권인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58)씨는 회사 건강검진으로 시행한 내시경에서 위암이 발견됐다. 평소 아무런 증상이 없던 터여서 충격이 컸지만, 다행히 조기 위암으로 판명돼 내시경으로 암 부위를 절제하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을 받기로 했다. 하지만 내시경 시술 중에 문제가 생겼다. 점막 속으로 파고든 암이 잘 분리되지 않아 내시경으로는 절제가 무리라고 판단된 것이다. 결국 소화기내과에서 외과로 옮겨진 김씨는 복강경 수술로 위의 아랫부분(원위부)을 절제했다. 김씨는 합병증 없이 입원 일주일 만에 퇴원해 경과를 관찰 중이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통계는 충신이다. 있는 그대로를 정책 결정권자에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당나라 태종은 위징이라는 신하가 미울 때가 많았다. 송곳 같은 비판을 과감하게, 있는 그대로 토해냈기 때문이다. 일부 신하들은 그의 목을 베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태종은 그러지 않았다. 그를 숙청하면 아무도 자기에게 옳은 말을 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송고종합적 통계개혁으로 신뢰회복 꾀해야(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2006년 5월 통계청은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 주요 경제통계의 발표 시점을 기존의 오전 7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으로 변경한다는 것이었다. 이들 통계는 산업활동동향, 서비스활동동향, 고용동향, 소비자물가동향, 소비자전망조사 등 5개 주요 경제지표다. 정부와 연구기관, 기업, 투자자 등이 항상 주목하는 통계다. 이런 민감한 경제 수치들을 주식시장. 채권시장, 외환시장이 열리고 있는 장중에 공표하겠다는 것이었다. 두말할 것도 없이 상식 밖의 조치였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재계선 ‘경영권 승계 수순’ 관측…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 역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윤보람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은 9년 만의 인사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에 그룹 총괄부회장에 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정 수석부회장은 앞으로 그룹 전반의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등 현안 극복,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과 주요 사안에 대해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고 14일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컨대 정 부회장의 활동 반경이 그룹 현안 전체로 확대되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https://hwj65.com/

카니발카지노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학습한 중국은 이에 잘 대처할 것이라는 진단이 저명한 금융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일본 노무라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권영선 전무는 1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무역전쟁 후 미국 증시의 강세와 이에 대비되는 중국 증시의 약세 등에 근거를 둔 중국 경제 비관론이 팽배하지만, 실물경제 지표와 중국 당국의 대응 등을 살펴볼 때 이러한 비관론은 근거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월의 연중 고점보다 25% 이상 떨어졌으며, 선전거래소 선전성분지수는 사정이 더 나빠 1월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했다. 하지만 무역전쟁에도 중국의 수출은 호조를 보이며, 중국 당국도 부채감축 정책의 속도를 늦추고 확장적 재정정책을 펴는 등 무역전쟁에 면밀하게 대응하고 있어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권 전무는 지적했다. 특히 중국 당국이 1980년대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른 일본의 사례를 치밀하게 연구해 놓았으며, 이러한 간접적인 ‘학습효과’ 덕분에 일본의 전철을 피할 수 있는 정책 역량이 크게 높아졌다고 그는 강조했다. 1980년대 일본이 대미교역에서 대규모 흑자를 내자 미국은 무역법 301조를 근거로 일본에 대대적인 무역 공세를 펼쳤고, 일본은 엔화 강세를 용인한 1985년 플라자합의로 사실상 미국에 항복했다. 일본은 엔화 절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금리를 대폭 인하하는 통화완화 정책을 사용했지만, 이는 결국 일본 경제 전반에 버블을 만들었고 ‘잃어버린 20년’으로 불리는 장기 불황을 가져왔다. 권 전무는 “중국은 일본 당국의 이러한 ‘과잉 정책대응’이 장기 불황을 초래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통화·금융정책을 신중하게 운용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진단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송고 방문객은 이 센터에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두루 접할 수 있다.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날의 소비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독특한 경험을 추구한다”며 “삼성 오페라하우스는 이들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와의 교감을 통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에는 360도로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 등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여러 체험 장비도 마련됐다.▲ KT[030200]는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 부산 해운대구 소향씨어터에서 ‘청춘기업(氣UP) 토크콘서트 #청춘해’를 개최한다. 올레tv 10주년을 기념해 올레tv 영화 소개 프로그램 ‘무비스타 소셜클럽’ MC 조우종이 진행을 맡고, 배우 진영·장동윤, 그룹 비투비가 출연한다. KT는 영화제 기간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VR(가상현실) 콘텐츠 기업 바른손[018700]과 VR 영화 상영관도 운영한다. 지난달 KT가 주최한 VR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중 일부를 상영한다. (서울=연합뉴스) (c) 2018 Deloitte & Touche Enterprise Risk Services Pte Ltd 중산공원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고양시에서 최초로 설치된 것이다. 개구리, 야자나무 등으로 표현된 물놀이 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여름철에는 물놀이장으로 이용하다가 비수기에는 어린이 종합놀이터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물놀이장 주변에는 휴게 데크 등 편의시설을 비롯해 화장실, 광장 등이 조성돼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 관계자는 “중산지역은 어른들이 이용하는 체육 공간은 많은 편이나 어린이들이 찾을 만한 공간이 부족한 상태였다”며 “이번 물놀이 시설 설치로 중산공원이 아이들의 테마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고 —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남북관계의 변수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 남북뿐 아니라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종업원 송환을 요구해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특별보고관이나 피터 마우러 ICRC 총재가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국제사회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북측 보도에 따르면 북한적십자회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종업원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압박한다. 기획 탈북 의혹은 모처럼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남북관계를 해칠 수도 있다.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카니발카지노.

TOP UA-42535036-1